마이크로 투어리즘

마이크로 투어리즘이란

마이크로 투어리즘이란 자택에서 1~2시간 이동하여 갈 수 있는 「고장」이나 「지역」에서 관광하는 근거리 여행을 말합니다.
고장, 지역, 인근의 장소로 여행함으로써 원거리 여행과 비교하여 이동 시에 동반되는 코로나 감염 리스크로부터 자기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습니다.
또, 지금까지 방문한 적이 없었던 지역의 매력을 재발견할 수 있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호텔 시볼트에 숙박하고 매력 가득한 스미요시 지구를 탐색해 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스미요시 나카조노 상점가

호텔 시볼트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스미요시 나카조노 상점가」는 전찻길을 끼고 나카조노 상점가와 스미요시 상점가라는 2곳의 상점가로 나뉘어 있습니다.
음식점이나 소매점, 수퍼 등 고장의 분들께 오랜 세월 동안 사랑받아 온 가게가 많이 있습니다.

스미요시 신사

스미요시 상점가의 안쪽에 위치한 스미요시 신사는 간에이 11년(1634)에 창건된 역사 깊은 신사입니다.
스미요시 마치라는 마치 이름의 유래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8월 9일의 원폭 투하로 신전과 신사 사무소는 무너졌습니다만, 고마이누와 도리이는 기적적으로 그대로 남아 있었다고 합니다.
원폭 투하 시의 폭풍에 의해 고마이누의 왼발은 조금 훼손되어 있습니다.

치토세피아

고장의 분들은 「치토피」라고 부르는 복합 시설입니다.
치토세피아는 쇼핑 센터를 비롯해 마을 회관이나 다목적 홀, 도서실, 지역 센터, 우체국, 은행 등을 병설하고 있으며 1991년 11월에 개업한 이래 고장의 분들뿐만 아니라 나가사키 시민들에게도 사랑받고 있습니다.

PAGE TOP